🌳ASH84

Maker, Developer, Adventurer 🤩

프로젝트 종료와 미완성.

2011-06-29
최종 철수 통보를 받았다. 장장 6개월의 프로젝트 기간. 그리 길지도 짧지도 않은 기간이었던것 같다. 아쉽게도 이번 프로젝트 역시 미완성이 될 확률이 높다. 벤처에서의 2년 그리고 3년차에 접어 들고 있는데, 참 제대로된 소프트웨어 하나 개발하기 힘들다는 것을 또 느낀다. 
프로그래머의 개발 능력적인 부분외에도 프로젝트가 완성되지 못하는 경우의 수는 정말 많다. 특히 벤처라면 말이다. 몇가지 예를 들면, 계약관계에서 계약서를 잘못 쓴 경우, 말도 안되는 인력의 부족, 떼 쓰는 클라이언트, 자금 부족 등 안타깝게도 나열한 것들은 모두 필자인 내가 직접 겪은 일이다.
벤처라는 속성의 기업들을 보면, 기획서 상의 파워포인트 그리고 이쁘게 하기 위한 포토샵으로 제작한 디자인된 이미지만 보고, 속칭 믿을 수 있다는 기업조사자료의 수치를 근거로 한 것들은 장미빛 미래를 보여줄 것 같지만 실제론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다. 지금 뭔가가 대세라고 해서 그것에 뛰어 들면 잘될거라는 속단은 금물이다. 그러면서 기획이나 경영적인 측면에서는 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해서, 프로그래머의 능력탓이라고 하지만 돌이켜 보면 더 큰 요인들이 많았다. 
벤처라면 역시 자금 부족이 당연한 거라는 상식은 집어 치우자. 제대로된 소프트웨어를 팔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의 인건비와 더 좋은 소프트웨어를 만들기 위한 지원들이 필요하다. 프로그래머는 프로그램 개발에 집중할수 있게 말이다. 회사의 자금과 월급을 걱정하는데 좋은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내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축사의 젖소도 젖을 짤때는 조용한 음악을 틀어준다. 왜? 우유량이 잘 나오라고. 
하물며 인간이고. 인간들 중에서도 가장 창조적인 인터액션 예술을 하는 사람에게 어떤 걱정을 늘 안기게 해 준다면 좋은 생산량은 기대하기 힘들다. 정신력 혹은 마인드의 문제라고 치부하거나 벤처정신을 들먹거리진 말자. 
참 안타까운건 그 좋은 아이디어들이 여전히 누군가의 컴퓨터의 프로젝트 폴더에 있을 뿐이라는 것이다.(*이런 미완성 작품들이 오픈소스화 되면 세상은 더 편안해질지도 모른다.*)어찌보면 벤처라는 생태계가 원래 그런걸지도 모르겠다. 어느정도 만들고 투자받고 또 만들고 등등 이런과정의 반복. 안타깝게도 나도 사람인지라. 지쳐간다. 
미완성된 프로젝트들을 보면, 특히 그 중에서도 가장 완성도에 가까웠던 경우에도 총 3명의 프로그래머와 2명의 기획자 그리고 1명의 다자이너가 있는 경우였다. 프로그램의 거의 다 개발되었고, 안타깝게도 자금 문제로 출시 할 수가없었다. 가장 안 좋았던 경우는, 기획설계구현디자인까지 다 혼자서 한적도 있었다.
**미완성된 프로젝트에서 무엇을 기대하겠는가?**
그렇게 돌이켜 보면, 짧게 개발한 모바일 앱이 더 개인적으로는 나았던것 같다. 출시하고 안하고는 천지차이다. 팔리는건 나중의 문제다. 그건 마케팅이 필요한거니까. 그러나 출시와 미출시는 확실히 다르다. 나는 대부분의 프로그래머들이 출시하는 프로젝트를 했으면 좋겠다. 정말 중요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작은 업체일수록 많은 문제 아닌 문제들이 있을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로젝트의 완성을 위해서 동분서주하고 있는 프로그래머들을 보면, 나중에 미완성이 되더라도, 당신 탓은 아니다. 라고 말해주고 싶다. 그리고 나는 또 생각해 본다. 정말 내 탓은 아닐까 하고 말이다. 끊이없는 반성은 좋지만, 자학이나 자괴감은 금물이다.   
![](http://ash84.net/wp-content/uploads/1/cfile10.uf.1869AF594E0B427726465B.jpg)
만약, 누군가가 자금이나, 계약관계 종료이후에 미완성된 프로젝트를 완성하라면서 프로그래머의 근성, 프로정신 따위를 논한다면 나는 과감히 Fuck you 를 날려주라고 말하고 싶다. 프로그래머는 봉사활동가도 아니다. 건설업체에서도 돈 안주면 바로 현장 스톱이다. 소프트웨어도 마찬가지. 만약 그 프로젝트를 조금이라도 진행함에 있어서 자신이 흥미가 있거나, 아니면 기술적 진보를 스스로 성취할수 있다면? 고려해보겠지만 말이다. 그리고 그것은 스스로 판단해야 하는 것이다. 누군가의 주입이 아니라. 

#미완성 프로젝트  #벤처기업  #소프트웨어 공학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