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H84

Maker, Developer, Adventurer 🤩

나를 위로해 주는 잉여력.

2011-11-16
**개발자에게 잉여력이란 무엇일까? **그리고 왜 필요한 것일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최근에 필자는 새로운 회사에서 가서 일을 시작했다. 그 전 회사에서는 2년이 조금 넘는 시간을 보냈는데 사실 업무가 익숙해 지는 1년이 지난 시점 부터 뭔가 다른것을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때마침 아이폰 앱 개발 열풍과 맞물리면서 아이폰개발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실제로 어플 개발에 대한 체험아닌 체험을 해 볼 수가 있었다.   
 
![](http://ash84.net/wp-content/uploads/1/cfile3.uf.13658F344EC2F68806DF5D.jpg)
멀티콥터탄 사나이 by MAKE
  
어떻게 보면, 업무와는 조금 동 떨어진 일이라고 할수 있다. 누가 절대적으로 시킨일도 아니고, 한다고 상을 주거나 칭찬을 한 일도 아니다. 그리고 더군다나 사업적으로 금전적 이익을 위해서 한 일도 아니였다. 어떻게 보면 손해가 아닌가? 200만원 가까이 주고 맥북프로를 샀고, 매년 99$라는 거금을 내고 갱신해야하는 애플 개발자를 등록했으니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년이 지나서 돌이켜 보면, 나에게 이런 짧지만 재미있었던 경험은 새로운 직장에서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사실 새 직장에서 새로운 직군에서 일하고 있지만, 아이폰 앱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유지보수적인 측면에서 회의나 그런 부분에서 참여할 수 도 있고, 새로운 형식의 언어를 사용해 봤다는 경험적인 측면에서도 다른 언어를 공부하고 기존 언어의 특성을 이해하는데 있어서 더 많은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잉여력. 어감이 그리 좋지많은 않지만 말이다.** 대부분의 개발자들은 뭔가를 개발하는 것에 대해서 희열이나 좋은 느낌을 가지고 시작한 지라, 그런 부분에 있어서 충족시켜주지 않으면 사실 아무리 IT 회사라고 해도 업무기 때문에 여간 지루하지 않을수가 없다. 그리고 내가 개발하고 싶은것과 고객이 개발하고 싶은것은 다르다. 거기서 오는 괴리감 또한 만만치 않은것 같다. 
 
현재 필자가 다니는 회사의 구성원들 중에서도 누가 시키지 않아도 프로그램의 성능 향상이나, 좀더 편한 툴을 만들거나 하는 식의 시도들을 끊임없이 하시는 분들이 있고 그러한 시도들이 많이 이루어 지고 있다. 그리고 그런 부분을 회사 구성원들이 서로 공유하고 리뷰해 주는 분위기라서 더더욱 장려되고 있는 분위기 인것 같다. 
 
물론 이렇게 현실 업무와 연계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사실 그런것이 쉽지 않다. 한국의 IT기업에서는 더더욱 힘든것 같다. 조금의 성능향상을 위한 시도보다는 당장의 업무나, 일 처리를 위해서 할당되는 기계와 같은 생각이 최근에 들었다. 사실 그런 구조에서 **개개인의 성취나, 본인의 아이덴티티를 증명하기 위한 무엇인가를 얻을수 없다면, 사람은 그 순간부터 월급쟁이로 될 수 밖에 없는것 같다. **
 
그래서 어쩌면 우리는 잉여력으로 위로를 받는것일지도 모른다. 회사에서 하는 프로젝트나, 제품의 출시는 사실 뒤에서 일하는 개발자에 대해서 고객은 알지 못한다. 조금은 나서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도 말이다. 멋지지 않은가. 애플의 아이폰 소개 동영상 처럼 내가 개발한 것에 대해서 설명하고 고객들이 그것들을 보면서 열광할 수 있다면 말이다. 자, 보자. 애플의 개발자들을. 
 
  
 
 
**멋지다.** 어쩌면 이런 느낌을 원하는 개발자들도 있다고 생각한다. 만약 그런 개발자라면 본인은 단연코 앱 개발을 추천하고 싶다. 좀더 사회에 공헌하고 싶다면 단연 오픈소스를 강추하고 싶다. 본인이 오픈소스를 만들어서 소스포지나 그런 오픈소스 공유 사이트를 통해서 배포하는 방법도 좋고, 아니면 이미 있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방식도 좋다고 생각한다. 좀더 유명해지거나 하고 싶다면 책을 써보는 것도 좋은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에 많은 개발자분들이 문법이나 기술을 나열하는 책 이외의 다양한 종류의 책을 내고 있고, 그러한 시도들이 개발자들의 읽을 권리를 다양하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    
 
[![](http://book.daum-img.net/R72x100/KOR9788996659815)](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96659815)
[프로그래머그다음이야기프로그래머의길을생각한다](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96659815)
카테고리 컴퓨터/IT > 컴퓨터공학
지은이 임백준 (로드북, 2011년)
[상세보기](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96659815)
[![](http://book.daum-img.net/R72x100/KOR9788966260072)](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66260072)
[개발자를부탁해](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66260072)
카테고리 컴퓨터/IT > 컴퓨터공학
지은이 주한나 (인사이트, 2011년)
[상세보기](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66260072)
[![](http://book.daum-img.net/R72x100/KOR9788995856482)](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95856482)
[똑똑하고100배일잘하는개발자모시기조엘온소프트웨어시즌2](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95856482)
카테고리 컴퓨터/IT > 컴퓨터공학
지은이 조엘 스폴스키 (위키북스, 2007년)
[상세보기](http://book.daum.net/detail/book.do?bookid=KOR9788995856482)
아니면 좀더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보는것도 좋을것 같다. 최근에 [MAKE ](http://www.make.co.kr/ "[http://www.make.co.kr/]로 이동합니다.")라는 잡지를 보면 100%의 소프트웨어 적인 부분 뿐만 아니라, 보다 쉽게 키트 같은 것을 이용해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기계적인 장치들을 연동해 보는 프로젝트들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그들은 메이커다.) 컴퓨터 공학적인 부분에 조금 질렸다고 전자공학 적인 측면을 체험해 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잉여력이 나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조금이라고 시간이 있다면, 본인의 본능에 충실한 것을 하자. 필자는 개발자에 국한해서 쓰느라고 운동이나, 취미생활등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그런것들은 개발자로서이 삶 뿐만 아니라, 우리 자체에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한번뿐인 인생. 하고 싶은것을 하자. 
 
필자 역시 다양한 측면에석 고민중이다. 개인적으로 복싱 프로테스트 자격증을 따고 싶기도 하고, 해왔던 아이폰 개발 앱을 좀더 발전 시키고 싶기도하고.. 등등 다 할수는 없겠지만. 안하는 것 보단 하나라도 하는게 나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dev  #Make  #개발자  #잉여력  #프로그래머